deseason님의 이글루

deseason.egloos.com

포토로그



애플이 LG에게 "대굴욕"을 당했답니다. 뉴스관련

http://economy.hankooki.com/lpage/it/201301/e20130120090817117700.htm

서울경제 김정곤 기자
LG전자에 '대굴욕' 당한 애플 
LG 휴대폰 '부활의 노래' 애플 제치고 북미 2위 탈환
**
20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해 12월 북미 휴대폰 시장에서 점유율 13%로 애플(12%)을 제치고 월간 기준 2위에 올랐다. 

LG전자는 2011년 3ㆍ4분기까지 북미 시장 2위를 지켜오다 '아이폰4S' 출시 이후 1년여 동안 애플에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지난해 12월부터 애플 신제품 '아이폰5'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이 식은 반면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G'와 레퍼런스폰 '넥서스4' 등이 인기를 얻으면서 2위 자리를 탈환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옵티머스G를 비롯한 최신 스마트폰들이 북미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었다"며 "LG의 롱텀에볼루션(LTE) 특허 가치가 세계 1위라는 소식이 알려진 것도 구매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진짜로 이게 굴욕인지 1년전 비슷한 시기 comscore 휴대폰 점유율 자료와 비교해보면:

2011년 12월 북미 휴대폰 점유율은:
LG: 20%
애플: 12.4%
....

기사 제목과는 반대로 1년전에도 LG 휴대폰 점유율은 애플보다 높았습니다. 조사기관이 다르긴 하지만 그때는 차이도 컸는데 지금은 거의 비슷한 수준까지 오히려 내려왔군요.

저기 기자말대로 1년 동안 애플에 자리를 뺐기고 탈환한건지 보면...

LG: 19.7%
애플: 12.8%

LG: 18.8%
애플: 15.4%

1년 동안 애플에 자리를 뺐겼다는것도 근거가 없군요.

부활의 노래는 커녕 수치 변화만 보면 오히려 LG가 좋지 못한 상황에서 기를 쓰고 노력해야 할판인데 최소한의 조사(라고 쓰고 인터넷 몇분 검색이라고 읽습니다) 도 안해보고제목을 저렇게 뽑은걸 보니 자극적인 제목으로 클릭수를 올리는게 중요하긴 한가 봅니다.

여기서 하나 재밌는 코미디 요소는 저런 엉터리 수치를 가지고 아이폰5에 대한 고객들의 애정이 식었고 LTE 특허 가치 1위 덕분(!)에 폰판매가 늘었다는 해석이 기자말고도 무려 "LG관계자"에서 나오는데 그걸 LG측에서 진짜로 믿는건지 아니면 기자님께서 그냥 만들어낸 픽션인지가 궁금하네요. 윗분이라면 진지하게 믿으실지도 모르는게 무섭긴 합니다.

대선 끝나고 나니 별별 해석이 다 나오는군요. 20대 보수화라니 뉴스관련

http://kr.todaytops.com/?p=23949

■ 방 송 : FM 981 (18:0020:00)■ 방송일 : 2012년 12월 21일 (금) 오후 7시■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출 연 : 이준석 새누리당 前비대위원

▶정관용> 오늘 초대한 것이 20대 30대에서 무려 3분의 1 이상이 박근혜 후보를 찍었더라이게 이제 5년 전에 비해서 부쩍 늘어난 숫자란 말이에요

▷이준석> 예 맞습니다

▶정관용> 원인이 어디에 있다고 보세요

▷이준석> 사실 저도 이제 청년층에 속해있다 보니까 그리고 20대에 속해있다 보니까 20대 표심을 현장에 나가보면 바로 듣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전해들은 바로는 20대 층에서는 특히 30대보다 20대가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데 이 시대에 운동권 논리가 더 이상 우리나라에서 통용이 될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하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저도 예를 들어 이번 총선과 대선을 겪으면서 2012년 내내 속된 말로 해서 야권의 트레이닝해서 올라온 운동권 출신의 인사들과 TV 토론도 많이 하고 대담도 많이 했었는데 그 과정 중에서 그분들이 보여준 호전성이나 아니면 뭐 어떤 증오심 같은 것들이 청년들에게 어느 정도 염증을 줬다는 말을 직접 하더라고요 

-----------------------------------------------------------------------------------------

이거 말고도 기사 몇 꼭지도 있더군요:




하지만 현실은:


새누리측과 일부 언론에서 20대 보수화를 주장하는걸 보면 박근혜가 젊은 층에서 지지가 많았다고 주장을 하려나 본데 20대의 보수 투표율은 언제나 저 정도였습니다. 오히려 수치로만 보면 지난 대선들 보다 못하죠.

저 진행자나 이준석이나 저렇게 야권의 호전성등등 때문에 20대가 보수화 되고 있다 이런 거창한 결론을 이끌어 내려면 최소한 기본적 사실은 확인해야 할탠데 똑똑하다는 소리듣는 저 분도 저러니 답이 없네요.




미술의 위대함 영화

양키 애니메이션 덕후라면 잠깐 보고 아하~ 하는 그림!

아 고양이 모녀 너무너무너무 귀엽군요 @o@ 동물


모녀인지 모자인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너무 귀여워서 영어식 표현을 빌리면

너무 스위트해서 이가 썩을거같군요 ㅎㅇㅎㅇ

아이패드 1 vs 아이패드 2 컴퓨터

아이패드 2 자체만으로 보면 얇다는 것과 하얀색이 추가된걸 빼면 그리 큰 차이는 없습니다.  
언젠가 OS가 올라가면서 업그레이드가 중단되고 복잡한 어플이 많이 나오면 큰 차이가 나겠지만 
지금으로선 소프트웨어가 동일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미세하나마 아이패드2의 터치감이나 반응이 약간 좋다는걸 빼면 굳이 2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드내요.

처음 사용하기에 오히려 가장 큰 차이는 화면의 차이인데 동일 해상도에 같은 IPS 라지만  패널의 색온도나 밝기 조절이 사뭇달라서
의외로 차이가 있네요. 최대 밝기로 비교를 해보면

아이팟 터치 4세대 - 갤럭시S 
아이패드 2 - 아이패드 1

전부 최대 밝기로 두고 찍은 사진인데 보시다시피 밝기는 다 충분히 밝습니다.
예전 화면보다 색온도가 더 따뜻해졌고 - 개인적 취향으로는 사진등을 보기에 이 쪽이 더 좋군요 - 사진에서는 잘 안나오지만 최대 밝기도 약간이나마 밝아진듯합니다

예전에도 한번 쓴적이 있었지만 갤럭시S의 기본 색온도는 심하게 차가워서 볼때마다 너무 파랗죠.  보통 쓸때는 갤럭시 튜너 앱을 써서 바꾸긴 하지만 그렇게 해도 한계가 있을정도로 왜 저렇게 심하게 색온도를 맞춰놨을까 궁금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더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리뷰에서는 거의 안올라오는 성능은..
얼마나 화면이 어둡게 될수있나 라는 어떻게 보면 쓸모없어보이는 기준입니다.

스마트폰이나 특히 아이패드등은 뒹굴거리면서 침대나 소파에서 책대용으로 많이 쓰기 때문에 어둠속이나 낮은 불빛에 맞춰서 읽으려면 특히 중요한 점인데 여기서 아이패드1은 상당히 실망스러운 편이였는데 이번 아이패드2에서 많은 발전이 있었군요

기기들을 최저 밝기로 두고 찍은 사진입니다. (갤럭시S 의 경우 브라우저 밝기도 최저로 한 상태입니다)

역시 터치 4세대가 이점에서는 만점을 받을정도로 가장 훌륭하고 아이패드 2가 아이패드 1보다 훨씬 눈에 띄게 어두워졌군요.
갤럭시S는 이점에서는 최악입니다. 어두운 실내에서 리더기로 쓰기에는 최저 밝기가 너무 높죠.  거기다가 갤럭시S 화면의 최고 밝기도 다른 화면보다 오히려 더 어둡다는걸 감안하면 AMOLED의 색온도, 색공간 관련과 함께 이점은 미래에 향상이 있으면 하는 부분입니다.

워낙 OS가 동일하고 기본적인 디자인이 큰차이가 없다보니 별 쓸일이 없는 아이패드 2사용기인데 여기서 애플의 장사속이 폭팔하는 중요한 부분은 역시 말이 많은 스마트 커버입니다. 사실 말이 커버지 실제로 써보니 스마트커버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커버가 아니라 타블렛의 가장 큰 단점중 하나인 킥스탠드의 필요성을 없애고 아이패드를 켜고 키는걸 쉽게 만들어주는것 같군요.  

킥스탠드로는 불안불안하긴 하지만 커버를 씌운 전체적인 두께도 아이패드1보다 얇고 디자인도 꽤 봐줄만하단걸 감안해보면 특별한 다른 케이스가 필요없다면 스마트커버 + 뒷면스킨이 아마 가장 흔한 조합이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거기다가 버튼 누르고 한번 슬라이드 스윽 하는게 뭐가 힘드냐 라고 물을수도 있겠지만 커버로 컸다 끄는 간편함에 익숙해지면 그 전원 을 키고 끄는 과정이  정말 귀찮게 느껴집니다.  

결론은 아이패드1에서 지금 굳이 업그레이드 할 필요는 없겠지만 - 아이패드1이  256메가 램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워낙 최적화가 잘된 제품이라 - 지금 현존 최강이라는 그래픽칩이나 전체적으로 여전히 구매욕을 자극하는 디자인, 스마트커버등이 역시 애플의 장사실력은 따라갈 회사가 없다는걸 느끼게 합니다.   

애플의 장사속이 무섭다는게 저렇게 구매욕을 발동하는 고마진 액세서리 스마트커버를 아이패드에 끼워 팔면서 스마트 커버로만 버는수익이 다른 개별 회사들이 타블렛으로 버는 수익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왔더군요 =.=;;
 
아 그리고 화이트 아이패드2 이쁘군요. 예전 플라스틱 맥북이나 하얀 시절 아이맥을 떠올리게 하는 말끔함이 있습니다.  걱정했던것과는 달리 동영상 시청시에도 그리 거슬리지 않고 웹사이트등을 볼때는 더 좋은것 같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